심사규정 HOME > 논문투고> 심사규정
1. 심사주체: 투고문의 심사는 편집위원회에서 행한다.
2. 심사절차
- 논문: 주제•내용•형식•분량 등의 적합성을 검토하는 1차 심사와 외부심사위원이 연구의 독창성, 논지의 정확성, 자료활용의 타당성, 학계의 기여도 등을 감안하여 작성한 논문심사보고서를 참조하여 결정하는 2차 심사를 행한다.

편집위원회에 참석한 전 편집위원이 심사위원이 되어 1차 심사를 행하며, 논문별 심사위원을 선정한다.

편집위원회가 위촉한 심사위원은 논문심사 보고서를 작성하여 제출한다.
1. 구성: 심사위원은 해당분야 전문가 3인으로 한다.
2. 자격: 정회원을 원칙으로 한다.
3. 위촉: 심사위원의 위촉사실은 공개하지 않는다.

1. 심사기준: 심사위원은 연구의 독창성•논지의 정확성•자료 활용의 타당성•학계의 기여도에 입각하여 논문의 수준을 판정한다.
2. 판정등급: A(우수), B(수정 후 게재), C(수정 후 재 투고), D(게재 불가)를 등급으로 심사하여야 한다.
3. C•D 판정을 내렸을 경우, 심사위원은 그 이유를 반드시 명시하여야 한다.
4. 심사과정 및 심사 소견의 통지과정에서 투고자 및 심사위원은 익명으로 처리한다.
5. 비평논문, 서평, 자료소개 등은 편집위원회에서 청탁 및 수록여부를 결정하며, 별도의 심사를 받지 않는다.
6. 심사 소견에 따라 투고자가 원고를 수정 보완하여 제출할 때에는 저자의 책임아래 교정•교열을 마쳐야 한다.

논문심사결과에 따라 학회에서 수정요청을 할 경우, 투고자는 정해진 기간 안에 수정하여 다시 제출해야 한다. 정해진 기간 안에 응답이 없을 경우, 게재신청을 철회한 것으로 간주한다.

투고자는 논문심사결과에 불응할 경우, 납득할 만한 반론을 제시하며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

편집위원회는 투고자가 납득할 만한 이유를 제시했을 경우, 새로운 투고 논문을 재심사할 수 있다.

편집위원회는 심사위원의 논문심사보고서를 종합하여 다음과 같이 판정한다.

학회지와 논문지의 질적 향상을 위해 편집위원회는 학회 평의원 중 5명 내외의 편집자문위원을 둘 수 있다. 편집자문위원의 임기는 4년이며, 중임이 가능하다. 편집자문위원은 편집위원회에 참여하여 편집방향에 대하여 조언할 수 있다.

논문지는 종신회원과 회계년도를 기준으로 회비를 납부한 정회원, 기관회원 및 준회원에게 배포한다.

학회의 운영과 관련하여 필요한 경우 운영규정을 둘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