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윤리규정 HOME > 논문투고>연구윤리규정
제1조
편집위원은 학술지에 출판되는 모든 출판물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며, 저자의 인격과 학자로서의 독립성을 존중해야 한다.

제2조
편집위원은 학술지의 관련 업무 담당자, 저자, 심사위원들 간의 이해갈등과 무관하게 논문의 질적 수준과 투고 규정에 근거하여 공평하게 취급하여야 한다.

제3조
편집위원은 심사 과정의 진실성을 확인하며 편집과정 참여자를 관리 감독한다.

제4조
편집위원은 출판이 결정된 이후 중요한 실수나 윤리적인 문제점이 밝혀진 것을 제외하고 출판이 결정된 모든 논문을 출판해야 할 의무가 있다.

제5조
편집위원은 같은 분야 학자의 논문 심사 과정을 명확하게 공개해야 하며 모든 과정에 대해 정당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제6조
편집위원은 심사위원이 자신의 신원을 공개하는 것을 허가한 경우가 아니라면 모든 심사위원을 익명으로 한다.

제7조
편집위원은 심사 받을 논문이 출판이 결정되기 전까지 논문의 저자들을 익명으로 한다.

제8조
명백한 오류, 왜곡된 결과가 출판되었을 때는 즉시 수정하고 저자의 소속기관에 이를 알린다.

제9조
논문에서 거짓 보고나 중요한 실수가 발견되었다면 논문은 철회되어야 한다.

제10조
새로운 편집위원은 심각한 문제가 발견된 경우를 제외하고, 기존의 편집위원에 의해 출판이 결정된 논문에 대해서 결정을 바꿀 수 없다.

제11조
편집위원은 저자들과 같은 분야의 논문 심사를 하는 심사위원들을 위한 학술지 안내서를 작성하여 공개하며 정기적으로 보완해야 한다.

제12조
제출된 논문을 심사할 때, 심사위원은 과정을 비공개로 하고 저자의 정보 소유권을 존중한다.

제13조
심사위원은 의뢰 받은 후 정해진 기간 내에 심사를 완료하고 뚜렷한 이유 없이 심사를 지연시키지 않는다. 만일 자신이 논문의 내용을 평가하기에 적임자가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에는 지체 없이 편집위원에게 그 사실을 통보한다.

제14조
심사위원은 심사 과정이 공정하지 못하거나 과정의 진실성이 의심될 때에는 심사를 거부한다.

제15조
제출된 논문이 이미 다른 학술지에 출판되었거나 중복심사 중이거나 혹은 기타 결과에 이상한 점을 발견했을 때에는 편집위원에게 알린다.

제16조
편집위원회는 심사 중이거나 혹은 출판이 결정된 논문이 이미 다른 학술지에 출판된 적이 있는 논문에 대해 출판을 거부하고 불이익을 줄 수 있다.

제17조
편집위원회는 위와 같은 중복 출판 논문의 경우, 저자들 및 소속 기관에 중복 출판 사실을 알리고 출판된 적이 있는 학술지 발간 기관에도 고지한다.

제18조
편집위원회는 심사 받은 논문이 중복 제출된 것이라고 하더라도 저자 및 소속기관, 기 출판된 학술지 발간 기관과 협의가 된 경우라면 출판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중복출판임을 반드시 밝힌다.

제19조
편집위원회는 제출된 모든 논문의 심사 및 출판 과정이 본 윤리 지침을 준수하였는지 검토한다.

제20조
편집위원회는 제출된 논문에서 윤리 심의가 필요한 경우에 소속기관 기관윤리심의위원회의 심사를 받았는지 확인하고 논문에 명기한다.

제21조
편집위원회는 제출된 논문의 연구 전 과정 중에서 진실성이나 윤리성에 문제가 밝혀진 경우에는 저자의 소속연구기관에 고지한다.

제22조 편집위원회가 편집위원, 심사위원, 저자에 의한 부정행위를 발견하였을 경우, 출판된 논문, 출판되지 않은 논문 모두에서 적법한 절차에 의한 조사를 실시할 의무가 있다.

제23조 어떤 이유에서건 조사가 불가능 할 경우, 편집자는 문제해결 및 수정을 위한 결의를 이끌어 내야 한다.

제24조 이 규정에서 정하지 않은 사항은 운영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심의하거나 학회장의 승인을 받아 시행한다.